-세계피겨- 최다빈 종합 14위…한국, 내년 출전권 ‘1장’

박소연은 종합 18위…러시아 메드베데바 역전우승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피겨 여자 싱글의 기대주 최다빈(16·수리고)이 처음 출전한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4위를 차지하며 선전했다. 또 함께 출전한 박소연(19·단국대)은 최종 18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다빈은 3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가든에서 열린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티잉에서 기술점수(TES) 57.66점에 예술점수(PCS) 46.24점으로 103.90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에서 56.02점을 따낸 최다빈은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쳐 총점 159.92점으로 최종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다빈의 이날 총점은 자신의 ISU 공인 최고점인 173.71점에 13.79점이나 모자란 점수지만 이번 대회를 코앞에 두고 갑작스러운 감기몸살 때문에 컨디션 난조에 빠졌던 것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데뷔전을 치렀다.

함께 출전한 박소연은 프리스케이팅에서 101.97점을 따내 총점 154.24점으로 18위에 그쳤다.

한국은 여자 싱글에서 최다빈이 14위, 박소연이 18위에 올라 두 선수의 순위를 합친 합계가 ’28’ 이상이 돼 ISU 규정에 따라 내년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출전권이 2장에서 1장으로 줄었다.

ISU는 한 국가에서 2명의 선수가 출전했을 때 두 선수 순위의 합이 ’28’이하면 2장의 출전권을 준다.

이런 가운데 최다빈과 박소연의 순위를 합친 수(16~24위까지는 16위로 계산)가 30이 돼 한국은 내년 대회 여자 싱글에 1명만 출전하게 됐다.

24명의 프리스케이팅 연기자 가운데 11번째로 나선 최다빈은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러츠의 착지가 불안해 연결 점프를 붙이지 못했고, 수행점수(GOE)도 0.3점이 깎였다.

이어진 트리플 플립에서 GOE를 0.7점 챙겼지만 트리플 루프에서는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감점을 받았다.

최다빈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깨끗하게 뛰었고,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는 트리플 토루프와 더블 토루프를 재치있게 연결하며 점수 높이기에 안간힘을 썼지만, 목표로 했던 ‘톱10’ 달성에는 실패했다.

함께 나선 박소연은 쇼트프로그램에 이어 프리스케이팅에서도 트리플 플립이 2회전으로 깎이고, 트리플 루프와 트리플 살코는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는 등 점프 난조 속에 총점 154.24점에 그쳐 18위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러시아의 ‘신예’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17)는 쇼트프로그램에서 3위로 밀렸지만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1위로 올라서며 총점 223.86점을 받아 자신의 역대 최고점으로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미국의 베테랑 애슐리 와그너(25)는 215.39점으로 은메달을 따냈고, 러시아의 안나 포고릴라야(18)가 213.69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기대를 모았던 일본의 간판 아사다 마오(26)는 필살기인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을 비롯해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이 이어졌지만 200.30점을 기록, ‘200점대 돌파에 성공하며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연기를 펼치는 최다빈.(EPA=연합뉴스)

스핀연기를 하는 박소연.(EPA=연합뉴스)

환호하는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EPA=연합뉴스)

인사하는 아사다 마오.(AP=연합뉴스)
0 Comments

Leave a reply

©2017 Sportisco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