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ssian figure star Evgeni Plushenko, “I swear I did not dope. “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간판스타’ 예브게니 플류셴코(34)가 ‘도핑 결백’을 주장했다.

플류셴코는 20일(한국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과 인터뷰에서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나는 어떤 종류의 도핑도 시도하지 않았다”며 “항상 정정당당하게 경기를 치렀다”고 밝혔다.

그는 “소치올림픽에서 두 차례나 소변 샘플을 제출했다”며 “도핑 테스트 때마다 담당관이 바로 내 옆에서 검사를 진행했다. 어떤 의학적인 간섭도 있을 수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플류셴코가 이처럼 격하게 ‘도핑 결백’을 강조한 것은 소치 동계올림픽을 비롯한 주요 스포츠대회에서 러시아 정부의 조직적인 도핑 샘플 조작이 있었다는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보고서 때문이다.

플류셴코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 피겨 남자 싱글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팀 트로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러시아 남자 피겨의 간판스타다.

그는 “소치 동계올림픽이 역대 최고의 대회였다는 점은 누구나 인정하고 있다”며 “나 역시 자랑스럽게 이런 사실을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내 생각으로는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와 경쟁했던 나라들이 성적에 대한 불만을 치유하고 부러움을 없애려고 도핑 의혹을 제기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source: //sports.media.daum.net/

0 Comments

Leave a reply

©2017 Sportisco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